be_ixf;ym_202007 d_09; ct_150
닫기
Images from the 2020 Winter X Games Big Air Event in Aspen Colorado
NEWS

X Games Aspen- Day 2

Feb 142020

The stoke level was high on Buttermilk Mountain on day two of X Games Aspen 2020, the 19th consecutive Winter X Games in the heart of the Rocky Mountains. The stacked roster for the day included snow competitions across a wide range of disciplines, plus a musical performance by hip-hop duo Rae Srummard on the GEICO Music Stage.

But best of all, the crowd had a chance to witness X Games history in the making. In Friday night’s highly anticipated The Real Cost Men’s Ski Big Air final, Monster Energy’s Henrik Harlaut set out to become the most decorated ski athlete of all time. 

The 28-year-old freeski icon from Åre, Sweden, only needed one medal to make it happen. Stepping into the eight-rider final, Harlaut was tied with his friend and mentor, freestyle ski pioneer Tanner Hall, at eleven total X Games medals (6 gold, 5 silver). 

Friday night was Harlaut’s big chance… and his only chance this year, actually, after he missed a qualifier spot in Saturday’s slopestyle finals.

Standing between Harlaut and the historic feat was a stacked field of finalists, including heavy hitters like defending Big Air gold medalist Birk Ruud. Adding to the challenge, the Men’s Ski Big Air event had adopted a new judging format this year: Whereas winners were previously determined by adding scores for the best right-turning and left-turning trick, judges now looked for the best overall impression in a 25-minute jam session.

Due to the change, riders now had about six runs each to send their most difficult aerials over the 70-foot gap and demonstrate their versatile trick repertoire. Fortunately, innovative and creative tricks are Harlaut’s calling card, and he jumped into the final session with his usual positive energy and unpredictable trick arsenal.

Straight out the gate, Harlaut unveiled a forward left double bio 1620 safety to clinch an early lead. This set the tone for what the judges would later call the best Big Air contest in history.

As the rest of the field fired back with state-of-the art aerials, Harlaut kept defending the number one spot with fast-spinning rotations on different axes, including a switch left double bio 1620 safety, left triple 1620 mute, and a Switch left triple orbital 1260 mute grab. In between attempts, Henrik made sure to hype the crowd and high-five fans on his way back up the course.

When it was time for final attempts, Harlaut was suddenly leapfrogged by Swiss skier Andri Ragettli, who pulled a never-been-done switch triple misty to take over the lead.

Determined to set the new record on not just any medal, but gold, Harlaut responded with a massive left double cork 1620 blunt taking him right back to the top. When all was said and done, the judges recognized Henrik Harlaut’s creativity and trick difficulty. Plus, he landed every single trick he attempted, and each one spun on a different axis.

Henrik Harlaut received the Ski Big Air gold medal as the winner of the most epic final Buttermilk Mountain had ever seen. 

“For sure this was the best jumping I’ve ever done in my life. I did two or three jumps I’d never done before and landed every jump. I had so much fun. It was crazy. It was awesome. Thank you so, so much for the opportunity!” said Henrik Harlaut upon claiming Men’s Ski Big Air gold at X Games Aspen 2020 on Friday night. 

Henrik Harlaut is now officially the most decorated ski athlete in X Games history with twelve medals to his name (7 gold, 5 silver). Friday night’s Big Air victory marks Harlaut’s 7th total X Games gold (6 Big Air and 1 Slopestyle gold), which now ties him with Hall for the most Ski victories in history.  

Harlaut found words of gratitude and respect for his mentor Tanner Hall: “Tanner is the greatest of all time and for sure the best. Thank you for the inspiration!” said the 28-year-old from Åre, Sweden.

여자 스키 빅에어

 

몬스터 에너지 선수들은 여자 스키 빅에어 최종에서도 강렬한 인상을 남겼습니다. 금요일밤 결승에 진출한 국가는 프랑스, 캐나다, 스위스, 에스토니아, 영국 그리고 미국이었습니다.

 

최고의 트릭을 선보이기 위해 모인 세계 최고의 선수 8인의 열기는 뜨거웠습니다. 결승전의 채점 방식은 남자 빅에어와 동일하게 새로운 채점 방식을 도입하여, 25분간의 잼 세션동안 최고의 동작에 대한 전반적인 평가를 중점으로 변경되며 어떠한 트릭을 선보이는지와 그 창의성에 대한 평가를 중점으로 이루어졌습니다.

 

몬스터 에너지의 사라 호플린(Sarah Hoefflin) 작년 X Games Aspen 2018 금메달리스트로 올해의 결승전에 다시 나왔습니다. 올해로 29살이 스위스 제네바 출신의 호플린은 이번 대회에 불리한 점이 아주 컸습니다; 바로 발꿈치의 족저근막염과 더불어 대회 직전인 2019 12 아틀란타 월드컵에서 왼쪽 다리부상을 입었기 때문입니다.

 

결과 아스펜에서 연습일정 내내 고통과 사투를 벌여야했습니다. 하지만 최종전이 시작되면서 호플린은 고난의도의 기술들과 여러 트릭 변주, 그리고 색다른 스핀들을 선보이며 고통이 무색해보였습니다.

 

사라 호플린은 시도에서 작년 X Games 2018 금메달로 이끈 스위치 레프트사이드 더블 코르크 900 세이프티 그랩(switch leftside double cork 900 safety grab) 성공시켰습니다. 호플린은 곧바로 라이트사이드 더블 코르크 900 뮤트(rightside double cork 900 mute) 연이어 레프트사이드 코르크 900(leftside cork 900) 선보였습니다.

 

마지막 트릭으로 호플린은 뭔가 거대한 한방이 필요했습니다. 스위치 라이트사이드 더블 코르크 1080(switch rightside double cork 1080) 성공시키며 약간 불안정한 착지로 점수에 지장이 있기는 했지만, 동메달을 차지하며 시상대에 올랐습니다.

 

금요일 사라 호플린의 동메달로 X Games 메달은 3개로 기록됩니다 (금메달 1, 은메달 1, 동메달 1). 스위스 출신의 선수는 2013 신경과학 학위를 받은 늦깍이로 프로 스키선수 데뷔를 치뤘는데요, 이후 눈에뛰는 기록들로 인상을 남겼습니다. 호플린은 프리스키 씬에서 2018 X Games Aspen 에서 우승을 기록하고 같은 대한민국에서 열린 평창 동계 올림픽에서 슬로프스타일 금메달을 따는 쾌거를 이루었습니다. 2019년에는 X Games Aspen 에서 슬로프스타일 은메달을 가지고 갔고, 이번 X Games 여자 스키 슬로프스타일 최종전도 기대하고 있습니다.

 

호플린과 같은 몬스터 에너지 스키 선수인 매기 보이신(Maggie Voisin)또한 예전에 빅에어에서 메달을 따낸 기록이 있으며, 이번 결승전에서도 인상깊은 기량을 보였습니다. 트릭 시도에서 보이신은 더블 코르크 1260 세이프티 그랩(double cork 1260 safety) 선보이며 선두를 향했습니다.

 

보이신은 이후 로데오 900(rodeo 900) 더블 코르크 1260(double cork 1260) 이어갔지만 심판들은 몇번의 실수에서 점수를 깎으며 결국 6위로 결승전을 마무리했습니다. 하지만 2020 X Games 대회에서 아직 보이신에게는 2018 X Games 역사상 미국 선수로써 우승을 거둔 종목인 슬로프스타일에서 기회가 남았습니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RECOMMENDED

FOR YOU